Company

한국후지제록스, ‘RDHC(장비원격진단)’ 서비스 출시

한국후지제록스,

‘RDHC(Remote Device Health Check, 장비원격진단)’ 서비스 출시

 사무기기 사용시 발생하는 장애를 원격으로 사전 예측하는 프로그램 개발

IoT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통해 사전 예방 조치 서비스도 함께 제공

[2019-06-04]

한국후지제록스(대표 오타니 다카시, www.fujixerox.co.kr)가 사무기기 고장을 원격으로 사전 예측하는 ‘RDHC(Remote Device Health Check, 장비원격진단) 서비스’를 선보인다.

 

한국후지제록스의 ‘RDHC 서비스’는 사무용 복합기, 디지털 인쇄기 등 사무기기 고장을 원격으로 사전 예측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용하는 복합기의 장애가 예측되는 순간, 문제상황이 한국후지제록스에 자동으로 접수됨과 동시에 예방 조치가 진행된다.

 

‘RDHC 서비스’는 IoT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뢰 높은 예측정보를 제공한다. 고객이 사용하는 복합기의 소모품, 부품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EP-BB(Electronic Partnership Broad Band)’에서 수집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제품에서 발생될 수 있는 장애를 등급으로 분류해 사전 예측한다. 특히 기기 내 수백여 개의 센서 및 부품으로부터 감지된 데이터를 활용해 문제 발생 가능성에 대해 예측해 언제 어디에서 오류가 발생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장비 효율을 극대화하고 장비 작동의 정지 시간을 최소화한다.

 

장애 및 고장 예측은 물론 진단과 조치도 한번에 진행한다. 일일 원격 진단 결과와 장비 상태를 바탕으로 한국후지제록스의 엔지니어가 전화 상담 또는 직접 방문해 복합기가 최적의 상태로 유지되도록 한다. 또한 전월 장비진단 결과와 서비스 이력을 월간 보고서로 고객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따라서 업무 마비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비용, 시간 등 큰 손실을 사전에 막는다.

 

한국후지제록스 김현곤 사업본부장은 “그 동안 복합기에 에러가 발생하면 복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업무에 차질을 빚는 경우가 있었다”며 “RDHC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술을 바탕으로 이러한 문제를 미연에 방지해 에러로 인한 다운타임(downtime)을 최소화하는 후지제록스의 혁신적인 서비스다”라고 밝혔다.